티스토리 뷰



[공지] 가우디안경원 영업시시간이 2017년 11월1일부터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로 변경됩니다.
[공지] 누진다초점렌즈 무료 상담 해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카톡 상담

안녕하세요. 행복한 안경사입니다.

타르트옵티컬 안경에 대해 본격적인 리뷰를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동안 레인코트의 제품들은 많이 접해 보셨을텐데요.

제가 리뷰하는 제품들은 타르트 옵티컬 본사에서 생산하고 타르트옵티컬코리아에서 직접 받은 것들입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한국 사람들에게 유난히 인기가 많은 FDR 안경에 대해 리뷰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F.D.R 안경과 루즈벨트 대통령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이름의 유래는 프랭클린 루즈벨트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Franklin  Roosevelt 면 FR 이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있겠지요?

물론 저도 그렇게 생각을 했었답니다.^^

하지만 그의 풀네임이 Franklin Delano Roosevelt 라고 합니다.그래서 FDR 입니다.

어느 사이트에 가보니 생전에 사용하던 안경이라서 이름을 그렇게 붙였다고 하는데

아무리 구글을 검색해 봐도 뿔테 안경을 착용한 모습을 볼 수 없더군요. 

아마도 타르트씨가 평소 호감을 갖고 있다가 헌정하는 의미로 이름을 붙였다고 보는게 더 정확할 것 같습니다.

루즈벨트 대통령의 재임기간이 1933년 ~ 1945년 이니 어느정도 맞아 떨어지지요.


그럼 그에게 과연 이 안경이 잘 어울렸을까요?

궁금한가요?? 궁금하면 해결해야죠..




미화된 측면이 있기는 하지만 루즈벨트 대통령입니다.

직접 찍은 사진과 포토샵신공으로 FDR을 원래 주인에게 씌워봤습니다.


와~ 잘 어울리네요. 이름값(??) 하는 군요.


실제 이 안경은 헐리웃의 명배우 진 해크먼이 영화 애너미 오브 스테이트에서 착용하고 나와 유명세를 떨치게 되었는데

공교롭게도 진해크먼과 루즈벨트 대통령이 비슷한 이미지를 갖고 있습니다.



▲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에서 도청전문가로 출연한 진 헤크먼


이를 바탕으로 유추해 볼수 있는 몇가지 사실


긴 얼굴에 잘 어울린다. 

정장차림에도 잘 어울린다.

두꺼운 프레임이지만 갑갑한 느낌이 없다.


이 안경을 눈여겨 보고 있는 분들은 위의 사실을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 그럼 이제부터 본 게임으로 들어가서 제품의 상세사진을 쫘악~!! 보도록 하겠습니다.



전체 사진










클리어 그레이 색상입니다. 

깨끗한 계곡물을 통해 보는것처럼 각각의 부속품들이 그대로 투영되어 보입니다.

흰색을 뒷배경으로 사용해서 사진으로 보면 밝은 느낌이 들기는 하지만 실제 착용했을 때에는

피부톤과 겹쳐지면서 약간 밝은 블랙으로 보이는 색상입니다.

어떻게 이런 광택과 투명도가 나오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세부사진



다리와 안경끝부분에 박혀 있는 3개의 핀은 향 후 많은 안경들에게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그럼 왜 흔히 볼수 있는 2개의 징이 아니라 3개일까요??


FDR의 독특한 생김새는 원형에 가까운 안구 모양에 끝으로 길게 나가는 직선이 결합되서 만들어진 디자인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안경 끝부분이 다른 제품들에 비해 공간이 넓은 편입니다.

두개를 심자니 허전하고 그냥 두자니 가장자리가 너무 돌출되어 보이고..그렇게 해서 3개를 심어봤는데

균형감도 좋고 예쁘기도 하고...이상, 행복한 안경의 가설이었습니다...만 왠지 그랬을것 같네요.^^ 




실크인쇄가 아니고 음각으로 판다음 색을 입힌 방식도 아니고 그래서 눈에 띄게 도드라지진 않지만

이 부분이야말로 다른 뿔테안경들과 차별화를 두는 타르트옵티컬만의 특색이 아닐까 싶네요.


반대쪽 다리에는  핸드메이드 인 재팬이라는 글씨가 선명하게 각인되어 있습니다.

 





적당한 높이의 코 받침. 코가 낮은 ㅠㅠ 행복한 안경사가 착용하기에도 별 무리가 없습니다.



완벽한 결합력을 자랑하는 경첩부분




다리 끝부분에는 타르트옵티컬 엔터프라이즈의  제품만 사용이 가능한 오티이 쉴드마크가 들어가 있습니다.

어떤 블로그에서는 이부분이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서 착용시 귀 뒷부분을 자극한다고 본것도 같은데

이 마크는 바깥부분에 위치하고 있어서 피부에 전혀 닿지 않습니다.





 






잘 보셨나요? ^^

투명한 소재들은 어떤 배경에서 어떤 조명을 가지고 사진을 찍느냐에 따라 그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

아쉽게도 행복한 안경사는 열악한 촬영환경을 가지고 있다보니 이 제품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네요.

그런 관계로 실제 모습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언제든지 안경원에 방문해 주세요.

두손 들고 반갑게 맞이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왕이면 구입해 주시면 더욱 좋구요.


해당 제품은 착한남자에서 안변호사로 출연중인 김태훈 씨가 착용하고 있는 안경입니다.







※ 클릭 하시면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우디안경원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레이벤 3447 53mm
[당일발송]무료배송

룩소티카 코리아 정품

구매하기

레이벤3016F 55mm
[당일발송]무료배송

룩소티카 코리아 정품

구매하기

린드버그 모르텐
전용클립

일제 시저플립 사용

구매하기

사사마타 시저플립
[당일발송]무료배송

퀄리티 최고!!

구매하기

항상 친절하게 상담해 드립니다.


가우디안경원

전화 : 02-701-1722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대흥동 118-6
주차 : 서강대 후문 주차장 (안경 구입 시 ) 2시간 무료
이메일 : icudadak@naver.com

카카오톡 실시간 상담

카톡 아이디 : 행복한안경사
안녕하세요. 행복한안경사 입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상담요청하기"버튼을 눌러 주세요.

댓글
  • 비밀댓글입니다 2012.09.19 17:27
  • BlogIcon 행복한안경사 현재 저희 안경원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수량이 부족한 관계로 한번 판매되면
    재입고 되기까지 적어도 두달 이상 소요됩니다.
    2012.09.19 19:25 신고
  • 김석 투명함이 장난아니네요. 아넬46과 fdr46중 어떤게 더 가볍나요?

    갠적으로 코에 무게 마니가는거 시러해서요.

    얼마전 코무게걸리는거싫어서

    가벼운 안경샀는데

    제가 도수가 많이나쁘다보니까 오히려 렌즈 넣으니까

    무게가앞으로쏘릴고 다리가 너무가볍다보니까 더 코가눌리더라구요..

    그래서 나중에 깨달은게.. 다리랑 앞에랑 밸런스가 맞아야되는것같더라구요?


    1.아넬46vs fdr 46 전체무게는 어떤게 더 무겁나요?

    2.코에 무게가 덜걸리는건뭔가요?
    2012.09.19 22:15 신고
  • BlogIcon 행복한안경사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셀룰로이드 소재의 안경을 착용하기 원한다면
    어느정도 무게감은 감당하셔야 합니다.

    대신 전체적인 밸런스는 잘 잡혀있는 편이기 때문에 착용감은 좋은 편입니다.

    그리고 아넬과 에프디알의 무게 비교는 해본 적도 없습니다만
    테의 볼륨감으로 봤을 때 에프디알이 약간더 무겁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2012.09.20 11:22 신고
  • Jaco 언젠가 장만하리라 마음먹고 있는 FDR이군요.
    타 회사 복각버젼은 템플이 일자라서
    구입을 미루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미국타르트 제품은 오리지날과 더 비슷한게 마음에 듭니다.

    그런데 이 FDR은 오리지날 빈티지의 경우
    귀 뒷부분이 좀 아프다고 소문이 자자합니다.
    두꺼운데다가 묵은 셀룰로이드라서 딱딱하고 늘어나지 않아서겠지요.
    저도 저런 템플이 두꺼운 셀룰로이드 안경을 갖고 있는데
    귀에 압박이 장난이 아니더군요.
    하지만 사용하면서 피팅을 다섯번 넘게 받았는데
    그후론 편안하게 착용하고 있습니다.
    셀룰로이드 안경 피팅은 정말 어려운 것 같은데,
    고생좀 하시겠네요...
    2012.09.20 11:40 신고
  • 아넬 아넬은 언제 파해치나요 ㅠ 갈쳐주세요 2012.09.20 13:14 신고
  • BlogIcon 행복한안경사 아넬 뿐만아니라 다 올릴 예정입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2012.09.20 13:54 신고
  • ㅎㅎ http://blog.naver.com/stomato2202/70147380783

    흥미로운 포스팅이있네요 말이많아 힘든 브랜드 ㅠㅠ
    2012.09.20 13:34 신고
  • BlogIcon 행복한안경사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하지만 글 내용 대부분은 실제 착용자를 위한 글이라기 보다는 말 그대로 컬렉터들을 위한 글이라고 보는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과거 초창기 모델들에게서 발견되는 "기술의 한계로 발생할 수 밖에 없는 디자인의 오류"까지 표현하기를 바라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런 기술적인 면을 보완한 제품들은 원하는 사람들도 있겠지요.

    물론 중요한것은 오리지널이 추구하고자 하는 바를 유지하면서 위와 같은 개선이 이뤄줘야 한다는 것이지요.

    컬렉터와 매니아들의 성향을 따르느냐, 일반 대중들의 취향을 따르느냐..
    타르트 옵티컬도 그 중간에서 많은 고민을 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그리고 블로거 주인장이 레인코드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건가요?
    안경사도 아닌것 같은데...서로 아는 사이인가?
    2012.09.23 21:33 신고
  • ㄷㄷ 저 블로거 주인장이 레인코트제품을 중고나라에서 판매하고 있다고 하네요~ 풀세트완비하고;; ㅎㅎ 2012.09.24 17:13 신고
  • BlogIcon 행복한안경사 아..타르트 옵티컬을 사랑하는 사람인 것 같은데..아닌가? 2012.09.24 19:01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4,365,550
Today
891
Yesterday
1,537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